보도자료

[사업단] 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자생한방병원, 한방 소재 표준화 연구협약
  • 작성자관리자
  • 등록일2021.01.28
  • 조회수880
자생한방병원 이진호 병원장(오른쪽)과 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 이도헌 단장이 27일 한방 소재 과학화 표준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병원 제공
자생한방병원과 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이 천연물 한방 소재 과학화와 표준화를 위한 연구에 힘을 모은다.

자생한방병원은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단장 이도헌)과 한방 소재 연구 협력 및 상호교류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한방 소재에 대한 과학·표준화를 목표로 기술 및 정보 공유의 활성화와 함께 전문 인력 역량 강화를 위한 교류를 실시한다.

자생한방병원은 척추·관절 치료 경험 및 처방과 연구개발(R&D) 노하우를 바탕으로 천연물 소재 의약품과 건강기능식품 개발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 지난 2003년 자생한방병원은 척추·관절 질환 치료 한약인 청파전에서 신경재생에 효과를 보이는 신물질 ‘신바로메틴’을 추출해 미국 물질특허를 획득했다. 2011년 국내 제약사와 신바로메틴을 활용한 천연물 신약 ‘신바로’를 공동 개발해 최종 시판허가를 받은 바 있다.
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은 경험적으로 효능이 알려진 천연물 소재의 작용원리를 가상인체모델 등 융합 원천기술로 규명하고자 2013년 출범했다. 사업단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이도헌 교수를 중심으로 천연물 소재의 인체 내 작용원리를 컴퓨터 가상인체모델과 융합원천기술로 규명해 헬스케어 신소재 발굴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진호 자생한방병원장은 "미래 먹거리인 천연물 한방 소재 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관련 연구의 고도화가 필수적"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한방 소재의 과학화와 표준화 연구에 박차를 가해 국민 건강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조선비즈
기타연관기사: 스포츠동아, 메디파나뉴스, 데일리한국, 한의신문, 글로벌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