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인사말

알림마당

  • 공지사항
  • 새소식
  • 행사일정
  • 보도자료
  • 사업단소식지(뉴스레터)

Quick Links

정보광장 │ 각종양식을 확인할수 있습니다

새소식

Home > 알림마당 > 새소식

[마커] 박지영교수, UNIST, 만성 간질환 치료 단서 찾았다…신약 개발 청신호
이름 : 관리자 | 작성일 : 2018.11.06 | 조회수 : 80

  UNIST, 만성 간질환 치료 단서 찾았다신약 개발 청신호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엔도트로핀' 단백질을 통해 만성 간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단서를 찾았다. 간질환 치료 신약 개발에 청신호가 켜졌다.

UNIST(울산과학기술원)는 생명과학부 박지영 교수팀이 '엔도트로핀(EndoTroPhin, ETP)'이 간조직 내 미세환경을 변화시켜 만성 간질환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25일 밝혔다.

엔도트로핀은 제6형 콜라겐에서 잘려나온 단백질로, 비만과 암의 연결고리로 알려져 있다.

2012년 엔도트로핀을 처음 발굴한 박지영 교수는 "비만 시 지방세포에서 크게 늘어나는 엔도트로핀은 유방암의 전이와 항암제 내성뿐 아니라 당뇨환자의 합병증의 원인이기도 하다"며 "이번 연구에서는 엔도트로핀과 만성 간질환의 관계를 밝혀내 간질환 치료제 개발의 가능성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엔도트로핀에서 나오는 신호가 간세포를 죽게 만들고, 죽은 간세포에서 나온 물질이 비간세포와 상호작용하면서, 염증을 일으키고 간조직을 딱딱하게 만드는 것이다.

박지영 교수팀은 간암환자들을 연구해 간조직에 엔도트로핀이 많을 경우 환자 생존율이 크게 떨어지고 예후도 좋지 않다는 걸 발견했다.

박 교수는 "엔도트로핀의 활성을 억제하는 치료용 항체를 사용하면 간조직 세포 사이에서 일어나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을 수 있다"며 "엔도트로핀이 만성 간질환 환자를 치료하는 맞춤 치료제의 표적물질로 개발될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엔도트로핀은 세포 밖에 존재하는 물질이라 혈액에서 쉽게 농도를 파악할 수 있다"며 "만성 간질환 초기에 많이 나타나는 엔도트로핀을 진단용 마커(marker)로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지영 교수팀은 이 결과를 기반으로 실제 환자에게 적용 가능한 치료용 항체와 치료약물 개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의 연구중심병원 R&D지원 사업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재)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 개인기초핵심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결과는 병리학 분야의 세계적인 학술지, '병리학 저널(Journal of Pathology)' 9월 23일 온라인판에 공개됐다.

gorgeouskoo@newsis.com

 

출처 : https://news.joins.com/article/23064435#home (중앙일보)


IP : 143.248.33.*** share
QRcode
  • twitter
  • facebook
  • me2day
  • clog
  • delicious
%s1 / %s2
 
List Gallery Webzine RSS FEED

번호 파일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수
blank 관리자 2018.11.06 81
63 blank 관리자 2018.08.21 771
62 blank 관리자 2018.08.21 839
61 mp4 관리자 2018.07.16 998
60 blank 관리자 2018.06.28 1,250
59 blank 관리자 2018.06.15 1,249
58 blank 관리자 2017.08.09 3,788
57 blank 관리자 2017.03.21 4,795
56 blank 관리자 2017.03.01 3,336
55 blank 관리자 2017.01.26 4,535
54 blank 관리자 2016.12.06 6,656
53 blank 관리자 2016.12.05 3,111
52 blank 관리자 2016.10.25 4,008
51 blank 관리자 2016.10.24 6,888
50 blank 관리자 2016.10.20 4,140
49 blank 관리자 2016.09.25 8,450
48 blank 관리자 2016.07.20 9,609
47 blank 관리자 2016.05.26 9,826
46 blank 관리자 2016.05.10 8,693
45 blank 관리자 2016.04.19 9,251

상단으로 올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