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김치 유산균, FDA 식품원료 등재

 

[폴리뉴스 서예온 기자] ‘김치유산균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새로운 식품원료로안전성을 인정받았다

 

CJ제일제당은 토종 유산균인 ‘BYO 피부유산균 CJLP133’이 미국 식품의약국의 신규 식품원료(NDI)로 등재됐다고 11일 밝혔다.

 

BYO 피부유산균 CJLP133은 수백여 개 김치에서 분리한 3500개 유산균 분석을 통해 피부 가려움증 개선 기능성이 입증된 건강기능식품이기도 하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이번 식품원료 인증을 통해 BYO 피부유산균 CJLP133 제품을 미국 내에 유통시킬 수 있는 기반을 다지는 것은 물론 분유, 선식, 토핑 파우더 등의 원료로도 사용할 수 있어 글로벌 기업과 기업간 거래(B2B) 시장 진출의 물꼬를 텄다.

 

이를 계기로 CJ제일제당의 글로벌 유산균 시장 진출은 가속화될 전망이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9BYO 피부유산균 CJLP133을 중국에 수출한 데 이어 올 2월부터는 일본 코스트코 24 매장에서도 판매하고 있다. 북미와 유럽 시장을 겨냥해 현지 업체와 수출 협의 중이다. BYO 피부유산균 CJLP133에 사용된 균주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 CJLP133’은 한국, 중국, 일본, 홍콩, 호주, 싱가포르 등 6개국에서 특허 등록을 마쳤다미국에선 특허를 출원했다

 

한정엽 CJ제일제당 건강마케팅 부문 총괄부장은 세계 최초로 피부유산균 시장을 개척한 BYO 피부유산균 CJLP133이 명실상부한 세계적인 제품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글로벌 시장 확대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270284